문화도시

인문 경험의 공유지 칠곡



‘인문’은 사람의 무늬, 사람이 사는 삶의 무늬라고 줄곧 표현합니다.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무늬는 대개 ‘살아지면서’ 저절로 만들어질 수도 있고,
남들 사는 대로 따라가다 보니 만들어진 무늬도 있지만,
자신이 ‘살아가며’ 만들어가고 싶은 무늬도 있을 것입니다.

스스로 만들어 가는 ‘삶의 무늬’ 속에서 얻는 다양한 인문적 가치!
칠곡은 ‘일상의 인문학’이고, ‘내가 사는 것이 인문학’인 시민들이
삶과 생활, 일상에 녹아 있는 인문 가치들을 나눌 수 있는 도시,
발전하는 문화도시입니다.